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22 오전 07:08: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북
아열대작물연구소 구미 설립 촉구
김준열 경북도의원
안정분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3일(화) 16:00
ⓒ 경북문화신문
김준열 도의원이 구미화훼연구소 인근에 구미 아열대작물연구소 설립을 제안했다. 

지난 2일 제310회 경북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김준열 의원(더불어민주당, 구미)은 온난화에 따른 경북농업의 대응 방안으로 구미화훼연구소 연접 부지의 유리 온실을 활용한 구미 아열대작물연구소 설립을 촉구했다.  

국립원예특작원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는 현재 제주와 남해안이 아열대 기후로 변화하고 2080년경에 이르면 중부내륙지역까지 아열대 기후로 바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경우 경북의 주력 소득작물인 사과, 복숭아, 포도 등의 주산지가 대거 북상할 것으로 보여 미래의 새로운 소득대체작물로서 아열대작물에 대한 연구·보급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현재 아열대작물의 국내 재배면적은 2017년 428㏊에서 2020년 1천㏊로 가파르게 늘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2019년 기준 경북의 아열대작물 재배현황을 살펴보면 1,869 농가에서 697㏊를 재배하고 있으며, 블루베리, 파파야, 패션푸르트 등 20여개 품목에서 4,086톤을 생산하고 있다.

김준열 의원은 “아열대작물은 재배기술의 개발·보급이 더디고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곳이 마땅히 없어 다양한 아열대작물의 재배를 원하는 농가에게 필요한 기술과 정보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으며 전문연구 인력도 부족해 체계적인 연구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미화훼연구소의 연접 부지 3만여평 유리 온실을 이용한 아열대작물연구소를 설립하면 예산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고, 인근의 상주에 들어설 스마트팜 혁신밸리, 경상북도 농업기술원과 IT도시인 구미의 첨단기술기업이 연계하면 동반발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제 아열대작물의 연구개발과 재배기술보급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며 미래 경북농업의 성패가 달린 중차대한 문제이므로 인삼연구소나 약용작물연구소처럼 아열대작물을 전문적으로 연구개발․보급하기 위한 아열대작물연구소를 반드시 구미에 설립해야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안정분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김천대, 김천농협 제1기 7580 청춘대학 수료식
오피니언
기자수첩> 자유한국당, 당 운명 건 쇄신책 내놔야
사람들
제13대 구미시산악연맹회장을 선출하는 선거가 18일 오후 7시 봉곡동에 위치한 .. 
구미지역 LG자매사 (LG전자,LG디스플레이,LG이노텍, 팜한농)의 협의체인 LG경북.. 
미술동호회 뷰(VIEW)(회장 정경연)의 열두번째 전시회 '뷰(IEW) 전'이달 12일부.. 
구미시사립유치원이 이달 5일부터 2020학년도 원아모집에 들어갔다. 올해부터는 .. 
열린지역아동센터(구미시 황상동)가 지난 2일 경북에서 '기차로 떠나는 여행!해.. 
LG이노텍 구미사업장 임직원 200여명이 5일 의성군 구천면을 찾아 바쁜 농가에 .. 
구미시여성단체협의회(회장 김금순)가 지난 29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린 '제2.. 
구자근 (주)태웅 사장이 춘천국제마라톤대회 풀코스 42.195km에 도전해 4시간 57.. 
소비자교육중앙회 경북도지부(지부장 이인호)가 25일 금오산 대주차장에서 지역 .. 
구자근 (주)태웅 사장이자 한국도덕운동경북협회 회장이 춘천국제마라톤 42.195k..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고상환/ 편집인 : 안정분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325/등록일: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상환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