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7 오후 06:07: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북
아열대작물연구소 구미 설립 촉구
김준열 경북도의원
안정분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3일(화) 16:00
ⓒ 경북문화신문
김준열 도의원이 구미화훼연구소 인근에 구미 아열대작물연구소 설립을 제안했다. 

지난 2일 제310회 경북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김준열 의원(더불어민주당, 구미)은 온난화에 따른 경북농업의 대응 방안으로 구미화훼연구소 연접 부지의 유리 온실을 활용한 구미 아열대작물연구소 설립을 촉구했다.  

국립원예특작원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는 현재 제주와 남해안이 아열대 기후로 변화하고 2080년경에 이르면 중부내륙지역까지 아열대 기후로 바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경우 경북의 주력 소득작물인 사과, 복숭아, 포도 등의 주산지가 대거 북상할 것으로 보여 미래의 새로운 소득대체작물로서 아열대작물에 대한 연구·보급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현재 아열대작물의 국내 재배면적은 2017년 428㏊에서 2020년 1천㏊로 가파르게 늘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2019년 기준 경북의 아열대작물 재배현황을 살펴보면 1,869 농가에서 697㏊를 재배하고 있으며, 블루베리, 파파야, 패션푸르트 등 20여개 품목에서 4,086톤을 생산하고 있다.

김준열 의원은 “아열대작물은 재배기술의 개발·보급이 더디고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곳이 마땅히 없어 다양한 아열대작물의 재배를 원하는 농가에게 필요한 기술과 정보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으며 전문연구 인력도 부족해 체계적인 연구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미화훼연구소의 연접 부지 3만여평 유리 온실을 이용한 아열대작물연구소를 설립하면 예산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고, 인근의 상주에 들어설 스마트팜 혁신밸리, 경상북도 농업기술원과 IT도시인 구미의 첨단기술기업이 연계하면 동반발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제 아열대작물의 연구개발과 재배기술보급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며 미래 경북농업의 성패가 달린 중차대한 문제이므로 인삼연구소나 약용작물연구소처럼 아열대작물을 전문적으로 연구개발․보급하기 위한 아열대작물연구소를 반드시 구미에 설립해야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안정분 기자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구미원남초>인성리더쉽 프로그램 운영
오피니언
박상수의 世說新語 ⑰
사람들
구미준법지원센터는 10일 법무부 보호관찰위원 구미보호관찰소 협의회 후원으로 .. 
요즘 지역의 축제나 행사장에 가면 난타공연을 쉽게 만날 수 있다. 그만큼 난타.. 
구미문화원(원장 라태훈) 구미문화예술단이 지난달 31일 저녁 6시 구미역 후면 .. 
한국자유총연맹 구미시지회가 4일 오후 왕산허위선생 기념관에서 제 11·12대 회.. 
사단법인 꿈을이루는사람들(대표 진오 스님)이 1일 오전 11시 대한불교조계종 마.. 
열심히 일하는 만큼 잘 노는 것도 중요한 요즘. 소비적인 취미생활보다는 나 자.. 
- 제2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수상자 2명 선정, 상금 각 1억원 (윤주영 이화여.. 
국내외 3D프린팅산업 현황과 기술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3D프린팅 전문전시회가 오는 9월 구미에서 열린다. 3D프린팅.. 
구미YES라이온스클럽(회장 이순자)과 구미금오라이온스클럽(회장 김만재)이 지난.. 
구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도근희)가 지난 23일 삼성전자 스마트..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청소년보호정책 지난기사
상호: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4-81-47139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 : 고상환/ 편집인 : 안정분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325/등록일:2006년6월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상환
Copyright ⓒ2015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