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인터뷰

˝아는 만큼 보인다˝

작가가 만난 사람]강삼구 구미문화관광 해설사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9월 28일
햇살이 다르다. 하늘빛이 다르고, 나뭇잎 끝으로 흐르는 빛깔도 저마다 다르다.
구미에 살면서 구미를 다 모르고 산다. 금오산을 오르고, 도리사를 탐방하면서도 모르고 스쳤을 수많은 숨은 이야기들을 입담과 사실을 중심으로 낱낱이 전해주시는 문화해설사가 있다. 해평 도리사 문화관광 해설사의 집에서 만난 강삼구 해설사는 투명하지만 따스한 사람 냄새 물씬 풍기는 모습이었다. 초가을 햇살을 닮았다. -조영숙 시인/시낭송가
ⓒ 경북문화신문

문화관광 해설사, 알고 계시나요?
구미시 문화관광 해설사는 2002년부터 활동을 시작하여, 현재 10명으로 구성되어, 금오산, 도리사, 신라불교 초전지 3개소에 배치되어 문화관광 해설활동을 하고 있으며 구미 시티투어 해설 등 관광 수요자 맞춤형 현장 출장 해설활동을 진행 중이다. 현재 구미시는 문화관광해설사 활동을 위해 일일 활동비 지급, 문화관광해설사의 집 조성, 선진지 벤치마킹 실시, 근무복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으며 구미시 문화광광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변화해 가고 있다.

문화관광 해설사로서의 삶이란?
2004년 4주간의 해설사 교육을 마치고 2020년 현재까지 강삼구 해설사는 구미시 문화해설사로 활동하고 있다. 해설사 교육을 마쳤다고 바로 전문자격이 주어지는 건 아니다. 개인의 꾸준한 역량 강화를 위해 전문서적을 찾아 공부하며 연구해야 한다. 또한 매년 실시하는 보수교육을 통해 구미시 문화관광 해설사로서의 자긍심을 키우며 틈날 때마다 사전답사를 통해 기록하고 탐구해야 한다.
특히, 개인별 생활로는 관광객 방문이 주말과 공휴일이 많아 때때로 집안의 행사와 겹칠 때가 많았다. 남 놀 때 해야 하는 일이라 집에서는 달갑지 않게 여길 때도 있었지만, 현재는 해설사의 인원 증가로 자연스레 해소되었다.

구미시 문화관광 해설사로서 기억에 남는 일화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는 업무의 특성상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 분들이 있다. “5,6년 전 채미정에 근무할 때였다. 70대의 서울 할머니가 구미에 살고 있는 딸, 외손자와 같이 채미정을 찾았다. 작약, 모란이 피기 시작할 무렵, 경관이 아주 좋은 때였다. 채미정을 함께 둘러보며 해설을 마칠 때쯤 명함을 받아 가셨다. 1년 뒤에 꼭 다시 오겠다며 구미에서 동기회를 추진하겠다고 후일을 약속하고 돌아갔다. 그로부터 1년 후, 여고 동창들을 데리고 정말로 구미에 왔다. 구미 IC로 마중을 나가 구미투어를 하게 되었다. 그날은 선산 장날이었는데, 여러 일정을 계획하던 중 선산 장날에 대해 소개하였더니 일행은 일정을 줄여서라도 선산장을 보겠다고 하였다. 낙남루 옆에 주차 후, 함께 시장을 둘러보았다. 1시간여, 일행의 손에는 큼지막한 보따리가 하나씩 들려있었다. 그 모습을 보는 순간 감동이 되었다. 구미에 살면서 구미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는 것, 구미시 관관진흥을 위해 힘이 된 듯 행복했다.”

구미시 문화관광 해설사로서의 포부
현재 구미시 문화관광 해설사의 자격에 연령 제한은 없다. “건강이 허락되는 한 해설사로서의 삶을 살고 싶다. 올해는 코로나 여파로 관광객이 줄고, 시민의 발걸음도 뜸하다. 하지만 구미시 관광진흥을 위해 앞으로도 관광 수요자 맞춤형, 눈높이 맞춤 해설 등 지속적인 연구와 협조를 하고 싶다.” 성리학 역사관이 10월 23일 개관을 앞두고 있다. 유교문화에 특별한 관심이 있는 강삼구 선생님의 활발한 활동과 구미시 문화관광 해설사의 눈부신 활약이 기대된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9월 28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8일 구미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구미소방서,‘2020년도 소방행정종합평가’우수관서 선정
서재원의 세상읽기(50)]숙의熟議, 민주주의의 기본
6일 구미시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박정희 전 대통령 고향 구미, `박정희 총통`이라 쓰고 `박정희 대통령`이라 읽는다?
코로나19 재난문자 중단에 시민들 불안...구미시 재송출 검토중
구미시종합비즈니스지원센터 앞 주차장 비만 오면 물웅덩이...시민 불편 호소
옥성면 산촌옛길 한 번 걸어볼래요?
5일 구미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
구미교육지원청, 메이커스페이스 연계협력 업무협약 체결
최신댓글
요양병원의 면회는 백신접종과 상관없이 사회적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진행되기 때문에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확인됩니다.
요양병원에 부모님이 계신데 코로나 때문에 면회가 제한되어 안타까움이 많았습니다. 백신접종 이후에 면회가 자유로워지는 지도 확인되면 좋겠습니다.
구의원님 축하합니다. 삼성 이부회장님 면회도 좀 다녀오시고 만나서 삼성 주문형반도체 공장 구미투자도 좀 받아오십시오.
21학년도 고등학생 교복비 지원이 되는건가요? 어떻게 어디에 문의해야 하나요?
역대 최악입니다. 더이상의 기대감은 없습니다. 차라리 기초의원제를 주민자치를 활성화시키는 시키는 것이 어떨까 싶네요
이게 어디 구미 만의 문제일까? 난 TK 전체 문제라 본다. 선거철만 되면 오로지 보수정당 사랑. 그러니 정치인도 치열한 경쟁이 없고 간판만 달고 나오면 무조건적 선택.....현재 부산 가덕도를 보면 부산시민들이 얼마나 영리한지를 볼 수 있다. TK 정치인이 발전해야 지역이 발전한다.
우울한 설 명절이 되겠네요. 삼성전자 법인세 감소로 예산이 확보되지 못해 북구미iC도 사업중단 위기에 놓여 있다고 하네요. 5공단 LG화학도 물건너 갔고...
열심히 사는 모습이 아름답다!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 ◡̈ 책봄 사장님이 항상 좋은 마음으로 책 팔아주셔서 감사했는데 이렇게 더 알게되는 계기가 되었어요!!
잊혀지면 안되는 소중한 역사입니다.. 향토사를 새롭게 정립하고 바르게 세워나가시는 발걸음에 큰 응원과 박수를 보내 드립니다..^^
오피니언
지난 한해, 경찰청이 공개한 ‘2020년 교통사고 .. 
 존 롤스의 말을 들어보자. 모든 사람에게.. 
《천자문》의 주석에 “화를 부르는 것은 평소 .. 
여론의 광장
구미시설공단, 2020 전국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최우수 달성  
경북도, 문화관광 분야 특별자문역으로 배우 전광렬씨 위촉  
행정직 여성합격자 비율 남성보다 19% 높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