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인터뷰

작가가 만난 사람(18)]흙을 빚다, 海仁 이을선 선생님을 만나다


조영숙 기자 / 입력 : 2022년 03월 02일
3월이다. 매화가지에 꽃망울이 수줍게 고개를 내밀었다. 어쩌다 손가락으로 튕길 때면 으악, 꽃망울을 터트릴 셈이다. 자연은 언제고 신비롭다. 봄바람 맞으며 구미 도예가 회원이며 경북 도예가 회원, 그리고 현재 구미 예술창작스튜디오 입촌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이을선 선생님을 만났다.
ⓒ 경북문화신문

#그가 내게로 왔다
2000년 그즈음이었다. 그저 우연한 기회에 도자기를 접하게 되었는데, 그 매력에 푹 빠져 전공까지 하게 되었다. 나는 나 자신과 그리고 세상을 위해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곰곰 생각하던 시기였다. 그가 내게로 왔다. 그래서 내겐 도자기가 특별하다.

# 흙은 삶이고 소통이다
도자기는 나에게 어떤 의미일까 생각해본 적이 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자연과의 소통, 혹은 조화를 이룸에 있어 도자기보다 더 좋은 도구는 없을 것이다. 흙은 자연이고 우리의 생명의 원천이다. 또한 흙은 나 자신을 정화시키고 마음의 안식을 찾는 도구이기도 하다. 흙을 만지는 행위는 행복감과 생명을 불어넣는 정교한 작업이다. 작은 소품 하나를 만들어도 입가에 미소를 짓게 된다.
            
# 상상의 나래를 펼치다
나만의 세상에서 혼자만의 상상으로 생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곳, 바로 작업이다. 흙과 교감을 통해 이따금 나는 나 자신에 빠져든다. 나는 흙으로 다양한 조명들을 수없이 만들었다. 그 중 연꽃을 모티브로 조명을 만드는 이유가 있다. 바로 우리의 내면과 또 세상을 밝게 만드는 희망을 꿈꾸곤 한다. 진흙 속에서 피어나 모든 탁한 것을 정화하고 은은히 피어나는 것처럼 내게 도자기는 그렇게 상상의 나래를 펼친다.

# 연꽃의 향기가 좋다
다양한 생활 도자기를 만든다. 나는 특히 연꽃을 주제로 많이 사용한다. 흙으로 무언가를 만들다보면 작품 속에 연꽃향기가 흘러나오는 것 같다. 내 작품을 보는 이들의 가슴 속에도 은은한 그 향기가 스며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나를 기억하고 내 작품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나는 연꽃 향기 스며있는 작가로 남고 싶다.

# 꾸준히 전시회를 가졌다
2005년부터 구미예술창작스튜디오에서 월동준비전을 했으며, 구미도예가회 전시(구미문화예술회관)도 꾸준히 했다. 2012년에는 한.일 도예교류전이 도쿄 문화박물관에서 있었고, 2016 프랑스 리옹 도자기 박람회 특별초대전시에 참석했다. 그 외 다양한 전시회 및 2005년 제8회 디지털 구미 전국산업디자인대전 대상을 받았다. 현재는 구미예술창작스튜디오 입촌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 흙은 놀이며 우리의 쉼이다
코로나로 인해 힘들다는 말은 너나없이 하는 말들이다.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이 순간 또한 비켜갈 수 없는 소중한 시간들이다. 갑갑한 일상에서 벗어나 흙을 밟고 만지고 보듬어 보면 좋겠다. 멋진 작품은 도예가들의 몫이지만 세상에 하나뿐인 작품은 바로 나의 몫이다. 구미시가 시민들을 위해 다양한 행사와 도자기체험을 할 수 있는 지원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어릴적 아이들은 손으로 흙을 만지고, 발로 흙을 밟고 일어선다. 가끔 손가락에 묻은 흙을 입으로 넣는 행위는 너무나 자연스럽던 유아기가 있었다. 태어나 일생을 살다가 흙으로 돌아가는 것처럼, 흙은 생명을 고스란히 받아들이고 숨쉬게 하는 삶의 숨구멍 같다. 따사로운 햇살에 등 기대고 앉아 흙을 빚는 일, 세상의 그 어떤 말보다 경이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조영숙 기자 / 입력 : 2022년 03월 02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한국노총 ˝조직 총동원 민주당 장세용 구미시장 후보 전폭 지지˝ 선언
장세용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 ˝경제 반등 자신있다˝
6.1지선-구미]채한성 시의원 후보 ˝경청과 소통으로 확실하게 실행하겠다˝
김우석 시의원 후보 ˝교육·문화 전문가, 양포의 든든한 해결사 되겠다˝
순천향대 부속 구미병원 ‘외래관 건립` 첫 삽...2024년 2월 완공
상모사곡·임은동 공공의료서비스 `구미건강생활지원센터` 준공
국립금오공대, 2022 소셜벤처 대학동아리 지원사업 선정
임미애 후보 ˝1,640조 할랄푸드 시장 선점하겠다˝
장세용 후보, 구미특례시 추진 공약
`구미국가산단 중장기 마스터 플랜 수립 용역` 입찰 공고
최신댓글
적절한 시기에 적절하게 되짚어 주셨네요. 문화와 예술이 융성하여 시민이 살기 좋은 구미시를 만들어 주세요.
너무 예쁜 사진이네요~ 학생들의 모습도 밝아 보여 기분이 좋아지네요~
새마을금고 = 불법 조폭집단
은행이 너무하네 쯧쯧
이익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는 무법자들이네요! 불법을 저지르고도 장애인을 폭행까지하다니 반드시 처벌받아야 할것입니다
새마을금고가 이런이미지였나요?? 불법이말이됩니까? 거기다폭행까지?? 조폭집단인가요?? 진짜양아치들이네요
문화관광 차원에서도 충분히 가치가 있는 천해의 자연을 이용해 구미를 알릴 수 있고 사계절 내내 특성을 가지고있는 구미로써는 귀중한 자원이다. 앞으로는 무혀의 유혀의 문화관광이 경쟁력이될것이다 지산샛강에는 그외에도 많은 철새들이 해마다 찾아오고 있는 습니다
사진은 언제든 찍어도 되지요. 접수를 그때부터 한다는 것이지요.
와 이런 사진전도 다 있네? 근데 꼭 1월 24일 부터 찍어야 되요?
최고 앞에 사진 정말 잘 찍었네요... 예술이다
오피니언
우리나라 사람들은 맵고 짠 음식을 자주 먹는 만.. 
구미에 3인 가족이 이사오면서 행정복지센터에 .. 
《천자문》의 주석에 “선왕이 오례를 제정하여 .. 
여론의 광장
`갤럭시로 보는 세상, 포토 콘테스트` 삼성 갤럭시 전국 사진 공모전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 준공...국내 최초 식물백신 생산 지원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