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박상수의 세설신어(65)]일찍 일어나 부모님이 따뜻하신지 시원하신지를 살펴라(夙興溫凊)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8월 02일
↑↑ 박상수 한학자
ⓒ 경북문화신문
《시경》에 “일찍 일어나고 밤늦게 자라.”라고 하였고, 《예기》는 “겨울에는 따뜻하게 해 드리고 여름에는 시원하게 해 드려라.[詩曰 夙興夜寐 禮曰 冬溫夏凊]”라고 하였다. 아침 일찍 일어나고 늦게 자면서, 겨울에는 언제나 방과 옷이 따뜻한지 여름에는 시원한지를 살피라는 말이다.

夙(일찍 숙)자는 夕(저녁 석)과 丮(잡을 극)이 합쳐진 글자이다. 하늘에 해가 떠오르기 전 달이 아직 지지 않은 이른 시간 손에 뭔가를 쥐고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본떴다. 지금은 마치 几(안석 궤)와 一(한 일)이 합쳐지거나 几와 歹(뼈 알)이 합쳐진 글자처럼 보이지만 갑골문에서 명확하게 확인되는 글자이다.

興(일어날 흥)자는 舁(마주들 여)자와 同(함께 동)자가 합쳐진 글자로 함께 뭔가를 마주 들고 있는 모습을 표현하였다. 함께 일을 일으키는 상황을 말한다. 舁를 구성하고 있는 臼[‘절구 구’자가 아님]와 廾(두 손 맞잡을 공)자는 둘 다 양쪽 손의 모습을 본뜬 글자로, 두 사람이 양손을 맞잡고 있는 모습이다.
同은 뚜껑[凡]을 아래 그릇[口]에 덮어 하나가 된다는 뜻에서 같다’는 뜻이 만들어졌다. 與(함께 여)자와 모양이 아주 흡사하니 눈여겨 구별해야 할 글자이다.

溫(따뜻할 온)은 따뜻한 물[氵 물 수]를 그릇[皿 그릇 명]에 담고 그 통속에 사람이 들어가[囚 가둘 수] 목욕하는 모습을 본떴다. 모든 문자는 평면에 기록하는 것으로 입체를 표현할 방법이 없었다. 그래서 마치 피카소의 게르니카처럼 보이는 면만 표현하던 기법에서 보이지 않는 다른 면까지 한 면에 동시에 표현하는 방법을 고안해 냈다. 목욕통 속에 들어 있는 사람[囚]을 바라보는 위쪽의 시각과 옆에서 보이는 목욕통[皿]을 한 면에 동시에 표현한 것이다.

凊(서늘할 청)은 얼음의 모양을 본뜬 冫(얼음 빙)과 靑(맑을 청)이 합쳐진 글자이다. 靑의 아래쪽을 구성하고 있는 글자가 마치 丹(붉을 단)자처럼 보이지만 원래는 井(우물 정)자가 변한 모습이다. 나머지는 우물의 주위는 언제나 축축하여 푸른 이끼가 자란다[生 자랄 생]. 여기서 ‘푸르다’라는 뜻을 가져왔다.

공자의 제자 중에 맹무백이라는 사람이 하루는 공자에게 효에 대해서 물었다. 그러자 공자는 “부모는 오직 자식이 병들까 만을 걱정하신다.”라고 대답하였다. 질문과 대답이 엇갈린 것처럼 보이지만, 부모는 자식이 제 몸 하나 잘 간수하는 것만으로도 그것을 효도라고 생각한다는 대답이었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8월 02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윤진한

종교는 형이상학적인 특성이 많습니다. 후세인들이 형이상학적.초월적 유교의 특성을 모르면서, 즉문즉답의 어구하나에서 무언가 단도직입적으로 단정할 수 없는 요소들도 많습니다. 논어 위정편(爲政篇)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맹무백이 효를 묻자, 공자께서 대답하기를, 부모는 오직 자식이 병들까 근심하신다.[孟武伯問孝 子曰 父母唯其疾之憂]

공자님의 가름침은 孝에 대한것뿐 아니라 하느님, 神明, 조상숭배, 요.순.우.탕.문.무.주공의 성인을 통한 가르침, 禮와 道에 대한 가르침등 아주 많습니다. 성인이나 스승의 말씀은, 후학들이 체험하지 못한 많은것들을 깨우치는 체험과 지혜가 담겨 있습니다. 모든 부모는 항상 자식의 병을 가장 걱정하시므로, 부모의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에서, 병에 걸리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는 가르침이십니다. 또한 부모가 병에 걸리지 않고 건강하게 사시도록 공격하여야 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온게 유교 전통입니다.


08/02 11:09   삭제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편집장의 편지]장채영 공연기획자가 남긴 것
김장호 구미시장 `도청 재직시 2천만 원 개인 홍보비 지출 의혹` 보도 반박
대구경북신공항 배후도시 구미 `공항경제권 특례도시` 지정 추진
47년된 구미대교 노후화 `대체교량 건설 시급`
23회째 했던 민간사업이 갑자기 시장 소관사무?
구자근 의원 초청, 원희룡 국토부장관 구미 두번째 방문
인사]구미시의회
구미시, 불법주정차 단속 유예
`구미시민 배구로 하나로 뭉쳤다` 3년 만에 개최 `LG주부배구대회`
구미, 주민자치위원회 2년, 주민자치회 전환은 언제?
최신댓글
정말 많이 아쉬움이 느낍니다. 구미 시청에 일을 일답게 하는 공무원이 이직 하다니 정말 섭섭합니다. 기획자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모르는 사람은 너가 없어도 돌아간다는 식의 말을 하겠지만 떠나버린 전문가의 자리는 시간이 조금만 지나면 쯧쯧
잘 읽었습니다. 역사는 알면 알수록 어렵고, 신비롭고, 재미가 있습니다.
꼭 필요하지만~ 쉽게 접할 수 없는 교육인데~ 찾아와서 1:1로 진행해주신다니 너무 좋네요~👍
시장에 오시는 분들도 함께 교육받으면 좋겠어요
전통시장에 꼭 필요한 안전교육입니다. 바쁜 전통시장의 특성을 고려하여 찾아가는 교육을 선보이다니 감사한 일입니다.
일상의 안전을 책임지는 교육 멋집니다~ 경북안전교육협회 화이팅입니다~
소화기 사용법 일반인들도 잘 모르는 경우 있어요 실내에서 요리실습하는데 옆에 소화기 갖다놨더니 이거 우찌 사용하노 하시더라구요 심폐소생술 소방안전 누구나 알고 있어야 하는 꼭 필요한 교육입니다
전통시장에 꼭 필요한 교육이네요~
금오산의 개발이 구미시민의 경제부흥에 큰 도움이 된다는걸 구미시민은 알고 있는데...현실은 말보다 행동을 우선시해야 하는데 말만큼 행동으로 옮기지못함을 한탄할 뿐이네~~
구미에 거주하지만,인근에 위치한 선산을 한번씩 가게되는 경우가 종종있다. 그럴때마다 느끼는 바였는데,중요 문화사찰들이 참 많구나!하고 생각으로만 하곤했었는데, 이렇게 해설사님의 글을 읽다보면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된다.나혼자 보기엔 너무 안타까움마져 든다. 많은 구미시민이나 선산군민들이 이러한 글을 통해서라도 우리 주위에 중요 문화재나,인재들에대해 조금이라도 알아 갈수있는 시간을 가져볼수 있다면...하는 아쉬움이 남는다...또한 해설사님의 건강과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해드리고 싶다.
오피니언
"얼마 전 영천의 은혜사를 방문했다가 성보박물.. 
 
《천자문》 주석에 “절차탁마는 강습하고 사욕.. 
여론의 광장
팝스타 올리비아 뉴턴 존을 추억하며  
`갤럭시로 보는 세상, 포토 콘테스트` 삼성 갤럭시 전국 사진 공모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