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서재원의 세상읽기(62)]애국이 뭣고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9월 25일
↑↑ *서재원 마을 활동가· 구미시 생활공감정책참여단 대표· 선주문학회 회장
ⓒ 경북문화신문
『이 세상 그 어느 나라에도 애국 애족자가 없다면 세상은 평화로울 것이다. 젊은이들은 나라를 위해 동족을 위해 총을 메고 전쟁터로 가지 않을 테고 대포도 안 만들 테고 탱크도 안 만들 테고 핵무기도 안 만들 테고 국방의 의무란 것도 군대 훈련소 같은 데도 없을 테고 그래서 어머니들은 자식을 전쟁으로 잃지 않아도 될 테고 젊은이들은 꽃을 사랑하고 연인을 사랑하고 자연을 사랑하고 무지개를 사랑하고 이 세상 모든 젊은이들이 결코 애국자가 안 되면 더 많은 것을 아끼고 사랑하며 살 것이고 세상은 아름답고 따사로워질 것이다』 (권정생의 <애국자가 없는 세상>)

이른바 대선 정국에서 애국이란 말이 자연스레 떠오른다. 실로 많은 대선 주자들이 입만 열면 애국이요, 국민 사랑을 외쳐왔다. 그것도 때마다 줄기차게 들어오다 보니 이젠 식상하다 못해 자괴감마저 든다. 언행의 불일치는 물론이요 허황된 소리인 줄 알면서도 그 입 다물라고 반박 한 번 못하는 국민들. 명절 연휴 집에 있을 때 이 기막힌 말 앞에서 엉거주춤하고 있는 나라의 주인으로서의 국민에 대해 생각해 본다. 도대체 나라는 어떤 의미이고 나라 사랑은 또 무엇이며,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지금의 정국은 서로가 판을 짜고 자기 편끼리 혹은 상대편에 대한 험담과 악의적인 선전에 혈안이 되어있다. 국가 지도자의 자리를 잡기 위한 집념과 함께 상대방을 끌어내리기 위한 음모기획, 혹은 협잡이 주종을 이루고 있는 것 같다. 하루가 멀다 하고 추잡하고도 가끔은 헷갈리기도 한 쌈박질의 과정을 모든 매체들이 생중계를 해대고 있다. 종잡을 수 없고 한참 후에나 진위가 밝혀질 ‘한탕’들이 너무 많이 쏟아지는 바람에 ‘국민을 위한 일’은 사라진 지 오래다. 애초부터 국민은 안중에 없었고, 국민을 무시하고 출발한 싸움이니 옛날과 달라지지 않았다고 한탄할 성질도 아니다. 즉슨 그저 구경만 하는 국민들 역시 변하지 않기는 마찬가지니 이판사판인 셈이다. 억울하단 말도, 시끄럽단 말도, 황당하단 말을 하는 이는 없어도 어느 한쪽에 붙어서 옳고 그른 셈을 하기보다는 덩달아 흥분하고 난리를 치는 사람들만 제법 되는 것 같다.

권정생의 시는 역설적으로 읽을 수도 있겠다. 즉 세상이 평화로우면 애국애족이 필요 없다는 정도로. 나라를 사랑할 일이 없어지면 꽃과 연인, 자연과 무지개를 사랑하고 나아가 더 많은 것을 아끼고 사랑하며 살아가게 되니 젊은이들에게는 이 얼마나 좋은 일인가. 그렇게 되면 나라라는 울타리를 벗어나 온 세상 우주는 아름답고 따사롭게 될 것이다. 그렇게 평화로운 세상이 쉬 올 것 같지 않으니, 역시 젊은이들은 나라를 지킬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면 시인은 시를 거두어들일지도 모르겠다. 아무래도 시인은 우리에게 진정한 애국과 애족을 독려하고 있을 테니 말이다.

국민이 뽑은, 국민이 권리를 위임한 대표들이 국민들을 우습게 보고 뻔뻔함과 막말로 국민들을 마구 대하는 데는 까닭이 있다. 자기들이 아무리 정치판을 마구잡이로 뒤흔들고 국민들의 삶을 팽개치고 권력 쟁투에만 몰입해도 두려운 일이 생기지 않기 때문이다. 지원금을 받아 연명하는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희망, 아이들이 살아갈 내일, 엉망진창이 된 국토의 환경, 실업에 떨고 있는 청년들의 몸부림...조금이라도 나아지길 바라는 염원을 무시해도 대권을 향한 자신의 길은 아무 지장이 없다고 여긴다. 과연 국민이 그들을 제어할 힘이 없는 것이다. 분명 선출은 했으나 그들의 그릇된 행위와 폭거를 견제할 권위나 통제할 강제력이 없다. 선거 때는 일순 자유로운 듯 보이나 선거가 끝나면 바로 우리에 갇혀 이들의 눈치만 보는 사람들, 국민.

어느 편엔가 줄 서는 것보다 더 급한 일은 없는 것처럼 보인다. 건전한 논의보다 파쟁에 앞장서는 것이야말로 가장 중요하다고 여기는 것 같다. 왜 만날 그렇게 편가르기에만 열중하는가. 꼭 내 방식대로 되어야 평화로운 세상이 찾아오는 것은 아니다. 뜻이 같은 이에게 대권을 쥐어 준들 내 의도대로 나라가 굴러가지 않는다. 게다가 이쪽도 저쪽도 아닌 어정쩡한 자세로 줄창 졸장기만 두다가 주변 인사 몇몇이 오라를 받음으로써 된서리를 맞고 무너져 내린 지도자가 어디 한 둘이던가. 과욕만 앞서 반성없는 좌충우돌로 시간을 보내다가 임기가 끝나는 것이다.

무엇이든 자기편의 입맛에 따라 정하고 심지어 진리마저 조롱의 대상이 되는, 국민이 뭣처럼 취급당하는 이 시기에 진정 우리가 할 일은 편을 버리고 의연히 서는 것이다. 눈치와 줄서기로 그 밥에 그 나물을 재탕 삼탕할 게 아니라 주인으로서 필요한 심판권을 쟁취하고 심판할 준비를 해야 한다. 애국·애족자인 양 하면서 너도 나도 제몫 찾기에만 혈안이 되면 결국 《애국 애족자가 다 없어져야》 이 세상에는 평화가 찾아올 것이다. 몸과 정신이 조금은 불편할지라도 나라의 주인으로서 끝까지 자신의 삶터를 지켜야 한다. 맑은 정신으로 심판이 필요할 때는 올바른 목소리를 내고, 때를 기다려 대권의 심판을 제대로 하는 게 주인으로서의 애국이 될 것 같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9월 25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북교육감 선거 `재선 vs 교체`...단일화 관건
˝산업전문가로 성장한 배경은 박정희 대통령의 영향이었다˝
우리아이 유치원 선택 `처음학교로`...구미시사립유치원 2022학년도 원아모집
반쪽짜리 대회도 서러운데 개최지 소외감까지?
12일 구미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구미, 성리학에 물들다` 구미성리학역사관 개관 1주년 기념주간
상주 이부곡토성 발굴 현장 공개
자랑스런 구미사람 대상 후보자 접수
호두 주산지 김천 `김천호두 이용한 홍보기념품 개발`
김우석 금오공대 교수, 과학기술우수논문상’ 수상
최신댓글
의미있는 제안입니다. 현재 북구미IC 이름이 익숙하지만 잘못되었다면 바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타 지역에도 나들목 이름이 변경된 사례들이 왕왕 있습니다. 구미시도 한국도로공사의 말만 들을 것이 아니라 한번쯤 고민해봐야 하지 않을까요?
@한국 유교 최고 제사장은 고종황제 후손인 황사손(이 원)임. 불교 Monkey 일본 항복후, 현재는 5,000만 유교도의 여러 단체가 있는데 최고 교육기구는 성균관대이며,문중별 종친회가 있고, 성균관도 석전대제로 유교의 부분집합중 하나임.
뭐 이렇노. 구미시장 책임지소마
댁길이,,,, 경북문화신문 하이팅입니다요~~
환장하겠네,,,
시장하고 시의원 전부 집에서 쉬는것이 좋을듯합니다.
지역화폐나 지역사랑상품권 보다 수수료가 없는 지역배달앱을 만들어 주는 것이 상인들에게 더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상업을 하는 지인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매출이 발생해도 갑질하는 배달앱 업체에게 뜯기는 돈이 많다고 하네요. 관행적 방식에서 벗어나 정책 목적에 부합하고 실효성이 큰 방향으로 민첩하게 반응하는 공무원 문화를 기대합니다.
국사 성균관(성균관대)자격뒤에서 왜구서울대극복은 서강대 학구파가유일.2차대전이전 세계지배세력 서유럽.교황윤허資格작용되면 가능한현실.패전국 일본 잔재니까 주권.자격.학벌없이 100서울대,국시110브[연세대>고려대]로살고 Royal성균관대(한국최고대)나 Royal서강대(성대다음예우)위로 점프不認定.대중언론통해 자격없는힘뭉쳐 이미지창줄수준.태학.국자감(北京大),볼로냐.파리대資格. http://blog.daum.net/macmaca/733
구체적으로 구미에 뭔 피해가있는지? 선거철이 다가오나 //때거지로 헛소리말고 구미시 점점 피폐해가는데 대책을 세워야지 다음 선거에 두고보세.국민짐들아.
 종교는 형이상학적인 특성이 많습니다. 후세인들이 형이상학적.초월적 유교의 특성을 모르면서, 즉문즉답의 어구하나에서 무언가 단도직입적으로 단정할 수 없는 요소들도 많습니다. 논어 위정편(爲政篇)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맹무백이 효를 묻자, 공자께서 대답하기를, 부모는 오직 자식이 병들까 근심하신다.[孟武伯問孝 子曰 父母唯其疾之憂] 공자님의 가름침은 孝에 대한것뿐 아니라 하느님, 神明, 조상숭배, 요.순.우.탕.문.무.주공의 성인을 통한 가르침, 禮와 道에 대한 가르침등 아주 많습니다. 성인이나 스승의 말씀은, 후학들이 체험하지 못한 많은것들을 깨우치는 체험과 지혜가 담겨 있습니다. 모든 부모는 항상 자식의 병을 가장 걱정하시므로, 부모의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에서, 병에 걸리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는 가르침이십니다. 또한 부모가 병에 걸리지 않고 건강하게 사시도록 공격하여야 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온게 유교 전통입니다. 
오피니언
기업들이 구미를 떠난다는 소식이 잇달아 들린다.. 
《천자문》 주석에 “용지는 엄숙하여 생각하는 .. 
우리는 언제 어디서 예기치 못한 각종 사고로 생.. 
여론의 광장
구미시, 옥외광고 소비쿠폰 지원  
순천향대 구미병원, 폐렴 적정성 평가 4회 연속 최우수 1등급  
구미소방서 · LG디스플레이(주) 협업 주택용소방시설 보급 행사 가져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