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박상수의 세설신어(70)]몸가짐과 태도는 엄숙히 생각하는 듯이 하고(容止若思)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10월 09일
↑↑ 한학자
ⓒ 경북문화신문
《천자문》 주석에 “용지는 엄숙하여 생각하는 듯이 하여야 하니, 《예기》 〈곡례〉에 이른바 ‘엄숙히 하여 생각하는 듯이 하라.’는 말이 바로 이것이다.[容止 欲其嚴然若思 曲禮所謂儼若思 是也]”라고 하였다. 《예기》 〈옥조(玉藻)〉에도 군자가 지켜야 아홉 가지의 구체적인 모습을 설명하고 있다. “걸음걸이는 진중해야 하며[足容重], 손가짐은 공손해야 하며[手容恭], 눈은 단정해야 하며[目容端], 입은 조용해야 하며[口容止], 목소리는 고요해야 하며[聲容靜], 머리는 곧아야 하며[頭容直], 기상은 엄숙해야 하며[氣容肅], 서 있는 모양은 덕스러워야 하며[立容德], 얼굴빛은 장엄해야 한다[色容莊]” 동양의 군자를 서양에서는 신사(紳士)로 번역하고 있지만, 서양의 개념보다 훨씬 더 완성된 인격이 발현된 존재다.

容(얼굴 용)은 宀(집 면)과 谷(계곡 곡)이 합쳐진 글자이다. 宀은 지붕의 모양을 본떴고 谷은 골짜기[𠔁]와 그곳으로 들어가는 입구[口]가 합쳐진 글자이다. 골짜기는 산속의 모든 물을 받아들이는 곳이다. 그래서 ‘용납하다’, ‘수용하다’는 뜻으로도 쓰인다. 사람의 얼굴은 다른 동물과는 달리 수 만 가지의 감정을 표현할 수 있다. 그래서 사람의 얼굴을 ‘오만상(五萬相)’이라고도 한다. 물론 지금은 원래의 뜻이 변하여 ‘잔뜩 찌푸린 얼굴’이란 뜻으로 쓰인다.

止(그칠 지)는 갑골문에서는 사람의 발모양을 본뜬 글자이다. 足(발 족)자의 아랫부분에 해당한다. 한자는 동일한 글자이면서도 전혀 반대의 뜻을 가진 글자들이 많은데, 止자가 대표적인 글자이다. 止는 之(갈 지)자로도 분화되어 ‘가다’의 뜻으로 쓰인다. 가만히 생각하면 발은 멈추어[止] 있기도 하고, 또 걸어가기[之]도 하는 것이니 양쪽의 뜻으로 쓰여도 전혀 이상할 것이 없다. 그래서 定(정할 정)자를 이체자로 㝎으로 쓰기도 한다.

若(같을 약)자는 지금은 艹(풀 초)와 右(오른쪽 우)가 합쳐 것처럼 보이지만 원래는 머리카락을 매만지는 여자의 모양을 본뜬 글자이다. 머리카락이 매만지는 손길에 따라 잘 정돈이 된다는 의미에서 ‘같다’, ‘따르다’는 등의 의미로 쓰였다.

思(생각 사)는 마치 田(밭 전)과 心(마음 심)이 합쳐진 글자처럼 보인다. 갑골문이 발견되기 전에는 흔히 ‘마음[心]의 밭[田]을 가는 것이 생각[思]이다.’라는 그럴듯한 의미를 부여하였지만 원래는 囟(머리 신)과 心이 합쳐진 글자로 생각을 주관하는 머리와 감정의 의미를 담은 心이 합쳐진 글자이다. 흔히 심장을 제2의 ‘뇌’라고도 한다. 그러고 보면 사랑은 머리가 아닌 마음으로 하고 측은한 감정도 마음에서 시작된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10월 09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북교육감 선거 `재선 vs 교체`...단일화 관건
˝산업전문가로 성장한 배경은 박정희 대통령의 영향이었다˝
우리아이 유치원 선택 `처음학교로`...구미시사립유치원 2022학년도 원아모집
반쪽짜리 대회도 서러운데 개최지 소외감까지?
12일 구미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구미, 성리학에 물들다` 구미성리학역사관 개관 1주년 기념주간
상주 이부곡토성 발굴 현장 공개
자랑스런 구미사람 대상 후보자 접수
호두 주산지 김천 `김천호두 이용한 홍보기념품 개발`
김우석 금오공대 교수, 과학기술우수논문상’ 수상
최신댓글
의미있는 제안입니다. 현재 북구미IC 이름이 익숙하지만 잘못되었다면 바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타 지역에도 나들목 이름이 변경된 사례들이 왕왕 있습니다. 구미시도 한국도로공사의 말만 들을 것이 아니라 한번쯤 고민해봐야 하지 않을까요?
@한국 유교 최고 제사장은 고종황제 후손인 황사손(이 원)임. 불교 Monkey 일본 항복후, 현재는 5,000만 유교도의 여러 단체가 있는데 최고 교육기구는 성균관대이며,문중별 종친회가 있고, 성균관도 석전대제로 유교의 부분집합중 하나임.
뭐 이렇노. 구미시장 책임지소마
댁길이,,,, 경북문화신문 하이팅입니다요~~
환장하겠네,,,
시장하고 시의원 전부 집에서 쉬는것이 좋을듯합니다.
지역화폐나 지역사랑상품권 보다 수수료가 없는 지역배달앱을 만들어 주는 것이 상인들에게 더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상업을 하는 지인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매출이 발생해도 갑질하는 배달앱 업체에게 뜯기는 돈이 많다고 하네요. 관행적 방식에서 벗어나 정책 목적에 부합하고 실효성이 큰 방향으로 민첩하게 반응하는 공무원 문화를 기대합니다.
국사 성균관(성균관대)자격뒤에서 왜구서울대극복은 서강대 학구파가유일.2차대전이전 세계지배세력 서유럽.교황윤허資格작용되면 가능한현실.패전국 일본 잔재니까 주권.자격.학벌없이 100서울대,국시110브[연세대>고려대]로살고 Royal성균관대(한국최고대)나 Royal서강대(성대다음예우)위로 점프不認定.대중언론통해 자격없는힘뭉쳐 이미지창줄수준.태학.국자감(北京大),볼로냐.파리대資格. http://blog.daum.net/macmaca/733
구체적으로 구미에 뭔 피해가있는지? 선거철이 다가오나 //때거지로 헛소리말고 구미시 점점 피폐해가는데 대책을 세워야지 다음 선거에 두고보세.국민짐들아.
 종교는 형이상학적인 특성이 많습니다. 후세인들이 형이상학적.초월적 유교의 특성을 모르면서, 즉문즉답의 어구하나에서 무언가 단도직입적으로 단정할 수 없는 요소들도 많습니다. 논어 위정편(爲政篇)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맹무백이 효를 묻자, 공자께서 대답하기를, 부모는 오직 자식이 병들까 근심하신다.[孟武伯問孝 子曰 父母唯其疾之憂] 공자님의 가름침은 孝에 대한것뿐 아니라 하느님, 神明, 조상숭배, 요.순.우.탕.문.무.주공의 성인을 통한 가르침, 禮와 道에 대한 가르침등 아주 많습니다. 성인이나 스승의 말씀은, 후학들이 체험하지 못한 많은것들을 깨우치는 체험과 지혜가 담겨 있습니다. 모든 부모는 항상 자식의 병을 가장 걱정하시므로, 부모의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에서, 병에 걸리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는 가르침이십니다. 또한 부모가 병에 걸리지 않고 건강하게 사시도록 공격하여야 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온게 유교 전통입니다. 
오피니언
기업들이 구미를 떠난다는 소식이 잇달아 들린다.. 
《천자문》 주석에 “용지는 엄숙하여 생각하는 .. 
우리는 언제 어디서 예기치 못한 각종 사고로 생.. 
여론의 광장
구미시, 옥외광고 소비쿠폰 지원  
순천향대 구미병원, 폐렴 적정성 평가 4회 연속 최우수 1등급  
구미소방서 · LG디스플레이(주) 협업 주택용소방시설 보급 행사 가져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