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편집장의 편지]식물수다

안정분 기자 / 입력 : 2021년 10월 23일
ⓒ 경북문화신문
때아닌 한파 특보가 내려진 10월의 어느 일요일 오전, 일기예보와 달리 가을 햇살이 따사롭다.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하늘, ‘청명(淸明)하다’는 말은 아마 이럴 때 쓰는 표현이 아닐까 싶다.

사람이 살 수 있는 곳에 식물도 살 수 있다는 기본적인 생각과 가을 햇살은 식물도 좋아할 거라는 믿음으로 사무실 안의 식물들을 밖으로 내놓았다. 가능하면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면서 조심조심.

얼마 전 식물세물화가의 칼럼을 인상 깊게 읽었다. 식물은 누군가 자신을 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지만 자신에게 위험한 접촉과 그렇지 않은 접촉을 구별할 수 없단다. 즉 식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해치지 않을 마음으로 만지더라도 식물에게는 전혀 좋을 게 없다는 것. 물론 이 같은 추측에는 식물은 촉각을 느낄 수 있다는 전제가 깔려 있다.

잎에 들어오는 곤충을 통해 양분을 섭취하는 파리지옥은 잎을 만지기만 해도 곤충이 들어왔다고 착각해 잎을 닫아버린다. 누군가 잎에 손을 갖다 대면 잎을 빠르게 오므리고 몇 분 후 다시 제 상태로 돌아가는 미모사도 사실은 위험인자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함이란다. 미모사의 영어 이름이 ‘터치 미 낫’. 이름조차 ‘나를 만지지 마세요’라니 직접적인 접촉을 원치 않는것은 분명한 듯하다.
 
그동안 식물을 인테리어 소품 중 하나로만 생각했다. 물을 너무 많이 주어 뿌리를 썩게 하고, 해를 쬐인다고 잎이 타들어가도록 하고...어리석은 내가 식물들에게 저지른 죄들을 하나씩 깨닫는 순간, 나의 돌봄에 따라 식물들이 달라지는 모습을 보면서 하나의 생명체로 인식하기 시작했다.

어쩌다 사무실에 식물 하나를 들여놓고 나니 어느새 입구를 가득 채우고 있다. 출근을 하면 물을 주거나 시든 잎을 정리하는 것으로 업무가 시작된다.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딱 적당한 관심만 일정하게 유지해주면 늘 싱싱한 새잎과 꽃을 내어준다. 그저 바라만 보아도 좋다. 그동안 애정이라고 생각했던 것은 한갓 나의 욕심이었음을.


안정분 기자 / 입력 : 2021년 10월 23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애정이라 생각했던 것이 욕심일 수 있다는 말이 인상깊게 다가오네요! 잘 읽었습니다.
11/10 23:41   삭제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대구, 취수원 구미이전 파기? 구미산단 공동화 등 우려
취수원 구미반추위 ˝대구취수원 이전 관련 망언, 구미시민에게 사과하라!˝
포토]가을신호
해평취수원 상생 구미연합회 ˝취수원 다변화 협정서대로 이행˝ 촉구
50년 전통 `금오산길` 백년가게 선정
구미 예비문화도시 지정 서면통과, 현장·발표 평가 남아
홍준표 ˝구미와의 13년 물 분쟁 종료˝ 18일 오후 상생협정 취소 공문 보낼 예정
김장호 구미시장 ˝시민과의 약속 반드시 지키겠다˝
˝경찰·소방공무원 장기근무자도 국립묘지 안장돼야˝
칠곡보 해평지점, 조류경보 ‘관심’ 으로 하향
최신댓글
홍시장 만셉니다.
전시와 별도로 휴관일에 대한 추가 정보입니다. 관심 감사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12월 4일까지 하는데 1월 1일하고 설은 왜 적어났는고?
세심하게 검토해 지원, 적극 전달...정치꾼들 더이상 희망고문하지 맙시다.
항상 기대하며 연재 하시는 글 잘 보고 있습니다.
관심 감사합니다. 예비문화도시 지정 결과는 9월 말에 발표될 예정이고 8월 중순에 실사가 나올 예정으로 알고 있습니다. 추후 님의 의견대로 추진 세부내용과 결과를 중점적으로 분석해서 기사화하도록 하겠습니다.
문화도시로의 발전은 구미시의 지속성장 가능성을 공고히 하는 중요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그러기에 초기 접근방향과 문제점 및 과제 분석과 해법, 세밀하고도 실효성 높은 로드맵의 구축은 문화도시로의 성패를 좌우한다할 것입니다. 문화도시 사업은 무엇을 위해 무엇을 했다는 과정과 형식이 중요한 게 아니라 실질적인 내용과 변화가 중요하기에 향후 기사의 초점을 추진 세부내용과 결과 및 분석 중심으로 다뤄 주셨으면 합니다. 수고에 감사합니다.
수없이 오르내린 금오산에 대해 처음으로 깊이있게 알게되어 너무너무 감사해요. 주위에 문화유산들도 많을텐데,우리가 알지 못하고 무심히 지나치는 것들을 이렇게라도 알게 해주시길 앞으로도 쭈~~욱 기대기대 하겠습니다...감사합니다.
진짜 인연이라면 폄생 동안을 이제 막 시작한 사랑인듯 할 수도 있을 겁니다.
오피니언
《천자문》 주석에 “《시경》 〈소아(小雅) 상.. 
금오산 좌측으로 올라서는 중턱에는 창건주 지우.. 
지난달 집 근처 학교에서 시험감독위원이 필요하.. 
여론의 광장
팝스타 올리비아 뉴턴 존을 추억하며  
`갤럭시로 보는 세상, 포토 콘테스트` 삼성 갤럭시 전국 사진 공모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