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박상수의 세설신어(85)] 예절은 높고 낮음이 구별된다(禮別尊卑 )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2년 05월 09일
↑↑ 한학자
ⓒ 경북문화신문
《천자문》의 주석에 “선왕이 오례를 제정하여 조정에는 임금과 신하의 의식이 있고 가정에는 부모와 자식의 윤리가 있어서, 부부·장유·붕우의 등속에 이르기까지 모두 높음과 낮음의 구별이 있다.[先王制五禮 朝廷有君臣之儀 家庭有父子之倫 以至夫婦長幼朋友之屬 皆有尊卑之別]”라고 하였다. 부부나 친구나 사회적인 관계나 모두 예절로 질서를 구분한다. 예의를 표하는 것을 ‘인사(人事)’라고 하는데, 이는 ‘사람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란 뜻이다. 고개만 까닥이는 것이 인사가 아니다.

禮(예절 예)는 희생물을 얹어 제사를 지내는 제단의 모양을 본뜬 示(보일 시)와 풍성하게 음식을 가득 쌓아둔 풍(豊)이 합쳐진 글자이다. 제단에 음식을 쌓아두고 제사의 예를 갖춘 상황을 본떴다. 예는 기본적으로 신에게 드리는 예로부터 시작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는 글자이다. 豆(그릇 두)는 마른 음식을 담는 그릇의 모양을 본떴다. 간혹 ‘콩’의 의미로도 쓰이는데, 이는 豆는 주로 콩을 담는 용도 썼기 때문이다. 서리태나 흑태의 경우처럼 콩이라는 뜻을 가진 太자가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만 ‘콩’이라는 뜻으로 쓰인다. 알곡식 중에서 가장 크다는 뜻이다.

別(나눌 별)은 另(헤어질 령)과 刂(칼 도)가 합쳐진 글자이다. 另는 冎(뼈 바를 과)가 변한 형태로 뼈와 살이 분리된 상태를 이른다. 여기서 뼈에서 살을 분리하는 칼의 모양인 刂를 합쳐 ‘나누다’는 뜻으로 쓰이게 되었다. 중국에서는 부부에게 배[梨, 배 리]를 선물하는 것을 꺼린다. 이는 梨자가 ‘헤어지다’는 뜻을 가진 ‘離’와 발음이 같기 때문이다.

尊(높은 존)은 酋(우두머리 추)와 寸(마디 촌)으로 구성되었다. 酋는 술을 담아 두는 항아리[酉 : 그릇 유]의 모습과 잘 익은 술향기가 위로 퍼지는 모양인 八이 합쳐진 글자이다. 그리고 寸은 손의 모양을 본뜬 글자이다. 손으로 술잔을 들어 올리고 있는 모습을 본떴다. 尊은 원래 ‘술동이’라는 뜻으로 쓰이다가, 이후 손을 받들어 술을 받쳐야 하는 지위가 높은 대상인데서 ‘높다’는 뜻으로 쓰였다. ‘술동이’라는 뜻으로 쓰일 때는 ‘준’이라고 발음하여 구분하였다.

卑(낮을 비)는 손[寸]으로 사냥도구[甶]를 쥐고 있는 모습을 본뜬 글자이다. 사냥을 하는 천한 일을 하는 사람이란 뜻으로, 지위나 신분이 ‘낮다’는 의미로 쓰인다. 鬼(귀신 귀)의 윗부분과 동일한 형태를 가졌지만 鬼는 얼굴에 가면[甶]을 쓴 사람[儿]의 모습을 본뜬 글자로 시작이 전혀 다른 글자이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2년 05월 09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시 다자녀 가정 지원 확대
경북청소년수련원,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서 ‘여성가족부장관상’ 수상
경북농업 대전환, 구미는`밀밸리 들녘` 특구 지정
교육부 `글로컬대학 30`에 경북 16개 대학 공모 신청
도레이첨단소재, 배터리 분리막 사업 진출
구미시의회 제268회 제1차 정례회 개회...2-23일까지 22일간 일정
(사)구미중소기업협의회, 한마음 체육대회로 친목도모
무을 들녘 `모내기 막바지`
신평초 김도진, 전국소년체육대회 씨름 장사급 우승!
‘정정용 감독 데뷔전’ 김천, 전남 원정서 승리 정조준!
최신댓글
좋은 글귀 마음속에 담아갑니다. 힘찬한주되세요 대표님^^
수업 과정 ♤사범반 과정 ♤티소믈리에 2 급/ 1급/홍차 티마스터 과정 ♤ 인문 다도 과정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 관심 있으신분 수시 인문 가능 ♤ 문의 010.9063.2482
대표님은 게으름이 아니라 해야할 일이 너무 많으셔요.. 다음 글도 기대하며, 멀리서도 항상 응원합니다^^
다도가 바닥에 앉아서 하는 건줄 알고 허리가 안좋아서 아예 생각도 안했는데 테이블에 앉아서 하나보네요. 한번쯤 배워보고 싶었는데 감사합니다
같은 차를 먹더라도 알고 먹는다면 더 좋을듯 하네요 ~~
산비둘기 처음 봅니다. 무사히 아기새가 태어나길 바랍니다.
티소믈리에가 있는지도 몰랐네요 차 배워보고싶어요
좋은공연들이 있는줄도 몰랐는데 이렇게 한눈에 볼수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 좋네요^^
역사적 인물의 개인사와 얽힌 이야기가 관심을 끄네요, 읽어 보고 싶군요.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시장을 잘못 뽑은 죄,,,
오피니언
70여개의 동호인 야구팀이 경기를 치르는 구미시.. 
구미지역에 방치되고 있는 문화유산을 향토문화.. 
책장에서 몇년 전에 읽은 책을 다시 꺼내다가 책.. 
여론의 광장
강영석 상주시장, 삼성라이온즈 홈경기장서 시구  
농촌은 지금 모내기 한창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