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박상수의 세설신어(103)]사물을 쫓으면 뜻이 바뀐다(逐物意移축물의이)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3년 01월 16일
↑↑ 한학자
ⓒ 경북문화신문
《천자문》 주석에 “도를 지키지 못하여 밖의 사물을 좇게 되면, 마음이 일정한 방향이 없어 뜻이 저절로 옮겨 간다.[不能守道 而逐物於外 則心無定向 而意自移矣]”라고 하였다. 안중근 의사의 글씨 가운데 가장 유명한 “이익을 보거든 그것이 옳은 것인지 생각하라.[見得思義]”는 《논어》의 말도 이와 일맥상통한다.

逐(쫓을 축)은 돼지[豕 돼지 시]를 쫓아가고 [辶 쉬엄쉬엄 갈 착] 있는 상황을 본뜬 글자다. 辶은 ‘쉬엄쉬엄 가다’는 뜻으로 쓰인 것이 아니라 ‘행하다’, ‘진행하다’는 의미로 널리 쓰인다. 辶은 辵에서 변형된 것으로 辵은 또 彳(조금 걸을 척)의 윗부분과 足(발 족)의 아랫부분이 합쳐져 길[行]을 가고 있는 발[足]의 모습을 본떠 ‘진행하다’는 뜻을 가졌다.

物(물건 물)은 뜻을 결정한 牛(소 우)와 발음을 결정한 勿(~하지 마라 물)로 구성되었다. 소는 동물 가운데 가장 큰 물건이다. 牛는 소의 머리 모양을 본떴다. 오늘날은 물건에만 국한하여 ‘물(物)’이라고 하지만, 예전에는 만물(萬物)의 경우처럼 사람을 포함한 세상의 모든 것들을 ‘물(物)’의 범주에 넣었다.

意(뜻 의)는 나팔을 닮은 악기[立]를 입[曰]에 물고 있는 모습과 감정 상태를 이르는 심장의 모양을 본뜬 心(마음 심)이 합쳐진 글자이다. 악기는 소리를 내어 표현한다. 사람의 감정도 밖으로 드러내어야 상대에게 전할 수 있다.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참는 것만으로 결코 좋은 결과를 가져오지 않는다.

移(옮길 이)는 벼를 옮겨 심는다는 뜻을 결정한 禾(벼 화)와 발음을 결정한 多(많을 다)가 합쳐진 글자이다. 모내기[移秧 이앙]를 생각하면 쉽게 이해되는 글자이다. 곡식을 뜻하는 글자로 禾자 이외에 來(올 래)가 있다. 來자는 원래 ‘보리’라는 뜻이었지만 후대에 ‘오다’는 뜻으로 널리 쓰이자 來자가 포함된 麥(보리 맥)을 다시 만들었다. 이처럼 원래의 글자가 다른 뜻으로 변하자 그 뜻을 대체할 글자를 새롭게 만든 글자를 ‘후기자(後起字)’라고 한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3년 01월 16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구미출신 `장옥관 시인과의 만남` 북콘서트...31일 삼일문고
구미시 4월 문화게시판]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공연 다양
`왜 퇴계의 귀향길을 걷나?` 퇴계 귀향길 걷기 행사의 의미는?
구미경찰서, 원평동 일대 공·폐가 합동 범죄예방진단
채동익 구미시설공단 이사장 `3년 임기 마치고 명예로운 퇴임`
구자근 의원, 대한민국파워리더 대상 ‘국회의정부문 대상’ 수상
구자근 의원, 탄소소재·부품 랩 팩토리 사업 유치 주력
기고> 안전한 봄나들이 기초는 졸음운전 예방
경북도, 산불 발생 많은 시군에 예산 불이익 준다
구미 산장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 기본조사 선정
최신댓글
좋은공연들이 있는줄도 몰랐는데 이렇게 한눈에 볼수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 좋네요^^
역사적 인물의 개인사와 얽힌 이야기가 관심을 끄네요, 읽어 보고 싶군요.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시장을 잘못 뽑은 죄,,,
빨리 장세용 시장님께서 복귀하셔야 하겠네요,,
고니없는 샛강은 앙금없는 단팥빵입니다
주민들의 위한 여가 활동 공간이 가까이 있다는 것도 좋고 ,품격 있는 바둑을 배운다는 것도 반가운소식이라 우리 동네가 업그레이드된 기분입니다. 종은 정보 감사해요. 수강 시간은 전화해서 문의해봐야겠어요.
지역주민들이 참여할수있는 좋은정보네요~ ^^
바둑은 또다른 나를 만나고 돌아보게 되는 시간여행입니다. 바둑 한 수 배우러 시간여행 접수 대기중!
요즘 바둑 배울곳이 점점 사라지고 있어서 안타까웠는데 너무 좋은 소식이네요. 주위에 많이 알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유익한 정보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오피니언
이혼한 부부의 일방이 다른 일방에 대하여 쌍방.. 
《천자문》 주석에 “동경은 북망산이 북쪽에 있.. 
안전한 봄나들이 기초는 졸음운전 예방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김인원, 이하 건협) 메디.. 
여론의 광장
팝스타 올리비아 뉴턴 존을 추억하며  
`갤럭시로 보는 세상, 포토 콘테스트` 삼성 갤럭시 전국 사진 공모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