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박상수의 세설신어(134)]수레와 멍에 씌운 말이 살찌고 빠르다(車駕肥輕거가비경)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4년 05월 14일
↑↑ 한학자
ⓒ 경북문화신문
《천자문》 주석에 “그들이 타는 수레가 경쾌하고 멍에 씌운 말이 살쪘다.[其所乘之車輕 其所駕之馬肥也]”라고 하였다.

車(수레 거)는 양쪽 바퀴[二]와 짐 싣는 부분[曰], 두 바퀴를 잇는 굴대[丨]를 본뜬 모양이다. 여러 대의 수레가 한꺼번에 가면 시끄럽게 울린다는 轟(시끄러울 굉), 수레의 바퀴가 구른다는 뜻을 가진 轉(구를 전) 등 ‘車’자로 구성된 글자는 대부분 수레의 뜻을 가진다.

駕(멍에 가)는 말에 메는 멍에를 뜻하는 馬(말 마)와 말에 덧씌우는 뜻을 가진 加(더할 가)가 합쳐진 글자이다. 加는 쟁기[力]와 입[口]가 합쳐진 글자이다. 쟁기질할 때 힘을 더하도록 하는 말을 이른다. 운동경기에서 힘내라는 뜻으로 쓰이는 ‘화이팅’이란 말을 중국어로 ‘jiāyóu[加油]’라고 하는데, ‘기름을 더하다’는 뜻이다.

肥(살찔 비)는 살을 뜻하는 ⺼(肉, 고기 육)과 발음을 결정한 巴(꼬리 파)가 합쳐진 글자이다. 하늘이 높고 말이 살찌는 계절인 가을을 뜻하는 ‘천고마비(天高馬肥)’에도 이 글자를 쓴다.

輕(가벼울 경)은 가벼운 수레를 뜻하는 車(수레 거)와 발음을 결정한 巠(지하수 경)이 합쳐졌다. ‘巠’은 지금은 ‘지하수’라는 뜻으로 쓰이지만 원래는 물레의 모양을 본뜬 글자이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gminews@hanmail.net입력 : 2024년 05월 14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빗속에 울려퍼진 색소폰 선율...구미 `에코색소폰` 배꼽마당서 공연 펼쳐..
김종길의 구미근현대사]사곡역 이야기(2)..
에코그린합창단, 숲사랑청소년단 대상 환경 음악 공연 펼쳐..
대구권광역철도 12월 개통 ‘대구-구미 동일생활권’..
경북도, 기회발전특구 전국 최대 면적 지정..
˝구미시, 교복지원금 인상 왜 약속 안 지키나˝ 시의회 행감서 또 다시 도마 위..
시민기고]맛있는 인생..
경북 기동순찰대 ˝예방 순찰은 물론 범죄예방 홍보도 톡톡˝..
구미 문화로 일원 `자율상권 구역 지정` 추진..
대구경북 행정통합 우려 표명 잇따라…통합 난항 예상..
최신댓글
대전운전연수
깨끗한 환경 보존을 위해 노래로 전할수 있는 에코그린합창단 멋져요~^^ 어릴때부터 환경 의식을 가지고 환경지킴이가 많이 나오면 아름다운 나라가 될꺼 같아요~!
저출생 출산장려 말로만 하지말고 지금 애들 키우는 사람들 먼저 챙겨야 된다.먼저 낳아 키우는 사람이 애 키우기 좋아야 출산 장려도 하는 것이다. 주변에 교복값도 지원 못받고 애 키우는데 허덕이는 모습 보면서 애 낳고 싶겠는가 교촌치킨 4억 지원할 돈으로 교복이나 지원하는게..
전승지원금이 중단되는 사태까지 만들어가며 안타까운 마음에, 누구 한 사람의 이야기가 전부가 아니라고, 진실을 말하면 고발이나 일삼는 부류가 있습니다ㅠ
대단하셔요
자연이 전해준 아름다운 선물이 우리 가까이에 있다. 욕심이 앞서는 사람들의 손이 탈까 하는 걱정을 지울 수 없다. 이렇게 소개되고 알려져 더 소중히 지켜가고자 하는 뜻이 모아지길 소원해 본다.
마음이 넓어지는.. 생각이 머무는.. 사진입니다^^
서미정 선생님 보고 싶어요
2번 . 다른 건 거북이처럼 안 생겼고 1번은 촌스러움
그나마 3번이 낫네요. 활동적인 모습이 젊은도시 구미와 잘 맞는 듯.
오피니언
사곡 간이역 유치운동의 출발은 일제강점기때 .. 
얼마 전 남편과 아이를 데리고 안동찜닭을 먹으.. 
비뇨의학과를 찾는 많은 남성 환자는 ‘전립선’.. 
정신건강을 지키려면 체력이 우선되어야 합니다... 
여론의 광장
구미시 예비 문화도시 지정 또 탈락...네번째 도전 실패..  
무을농악보존회 내홍, 문화재 전승지원금 중단..  
구미시, 낙동강변에 인조잔디 야구장 조성..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