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피블일반

구미시 최고장인 김종진·백영애씨 선정

김예은 학생 기자 / 입력 : 2022년 12월 01일
↑↑ 최고장인으로 뽑힌 백영애, 김종진
ⓒ 경북문화신문
구미시가 올해 최고장인으로 김종진(전자기기)씨와 백영애(미용)씨를 선정했다.

시는 우수 기술인들의 긍지와 자부심을 높이기 위해 산업현장에서 15년 이상의 경력을 가지고 기술수준 및 품성이 타의 귀감이 되는 기술인들을 매년 2명 이내로 선발해오고 있다. 

최고장인으로 선정되면 구미시 최고장인 인증패및 동판, 기술장려금 월 20만원(3년간), 구미시 공영주차장 무료이용권을 지급받는다.

올해 추천접수를 받은 결과 4개 직종에 4명의 기술인들이 신청,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2명이 선정됐다. 

선정된 전자기기 직종의 김종진 최고장인은 18년간 (주)한화시스템에서 근무하며 전자장비 조립시험 및 군위성 통신 체계-Ⅱ 관련 생산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특이사항으로는 전자기기 기능장, 통신설비기능장 등 다수의 기술 자격을 보유하고 있으며, 제7회 대한민국 Hand-Soldering 전국경진대회에 다수의 입상경력이 있다. 또 이러한 우수 숙련기술을 바탕으로 사내 기술지도와 교육을 실시하여 전문기술인력양성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 미용 직종의 백영애 최고장인은 34년간 미용사로 근무하며 경북기능경기대회 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또한 미용장 자격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능경기대회에서 다수의 심사위원 및 심사장으로 활동하며 후진 양성을 위해 힘썼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구미시 최고장인 선정은 숙련기술자가 우대받는 풍토조성에 한걸음 더 나아가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기능인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구미시 기술 및 산업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미시는 2011년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구미시 숙련기술자 우대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우수 기능인을 지원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2012년부터 구미시 최고장인을 선정해오고 있다.




김예은 학생 기자 / 입력 : 2022년 12월 01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원희룡 장관, 구미 방문...KTX구미역 정차 등 지역 현안 청취
구미시, 올해 최고기업인‧최고근로자 선정
카메라 고발]낙동강체육공원 산책길에 웬 화장실 철거물?
신간소개]《류성룡, 전란을 헤치며》
구미시 홈페이지 7년 만에 전면 개편
포토]바람에 치워지는 낙엽
`모래밭의 한판 승부!` 경북 씨름대축제
구미 지산샛강 AI검출, 출입 전면 금지
우국애민의 경세가, 인재 최현을 재조명하다
`유머가 이긴다` 신상훈 개그작가 야은아카데미 강연
최신댓글
4일 오늘 오후에 현장에 가보니 부랴부랴 철거하고 있었습니다. 업체측에서 내일이면 마무리된다고 합니다.
구미 생태공원 관리행정의 민낯... 금년 중 철거 예정~ (악취 민원 지속발생).... 구미시 하천과 화장실 철거하는데 얼마나 걸리는지... 구미가 자랑하는 대표적 생태공원인데.. 금년은 아직 한달이나 남아 여유가 있나 봅니다.
최고 보다 최선을 지향하지만.. 그 최선이 결국 최고였다는 공감을 나눈 행사인 것 같습니다^^
지역의 더 많은 어린이들이 경북문화신문의 어린인예술제를 통해 세상과의 새로운 만남을 넓혀가길 기대해 봅니다.
반가운 소식입니다
선생님과 학생.학부모가 서로 존중하는 교육공동체가 되길바랍니다
은행나무 진짜 멋져요 이렇게 멋진 은행나무가 우리 지역이 있었다는게 놀라워요. 동제도 구경하고 싶은데 자정에 하나보네요 아직 은행잎이 남아있길 바라며 드라이브겸 다녀와볼게요 아래 댓글에 옥성초등학교까지 보면 되겠네요
천연기념물도 있군요. 아직 남아 있는 은행잎이 있나 보러 가볼게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기대되네요
관심 고맙습니다. 옥성면 농소리에 있는 천연기념물 은행나무도 있습니다. 450년 동안 마을과 함께한 은행나무입니다. http://www.gminews.net/default/index_view_page.php?part_idx=347&idx=45512
오피니언
《천자문》 주석에 “이미 《삼분(三墳)》과 《.. 
소송은 비용이 많이 들고 어렵다. 맞는 말이다. .. 
한 아이를 키우는 데 온 마을이 나선다는 말을 .. 
아이가 어느 순간부터 예전과는 조금 다르게 짜.. 
여론의 광장
구미 대둔사 `소조십육나한상 및 권속 일괄` 경북유형문화재 지정  
구미사랑상품권, 9월부터 구매한도 월 100만 원으로 증액  
명장의 삶 한눈에 `경북 명장(名匠)의 전당’ 문 열어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