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울릉도 태풍피해 현장 방문한 정세균 총리


안정분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0일
ⓒ 경북문화신문
정세균 총리가 9일 울릉도 태풍피해 현장을 방문했다.

현장을 찾은 정 총리는 "현장에 직접 와보니 생각보다 피해가 크다. 정부의 법 제도를 바탕으로 신속, 적극적으로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의 이번 방문은 중대본회의에서 울릉도 태풍피해 현장을 직접 방문해 정부차원의 대책을 세워 달라는 이철우 도지사의 간곡한 요청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문경~김천 내륙철도 건설과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의 신속한 건설을 건의했다.

한편,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7월~8월 유례없는 긴 장마와 최근 ‘마이삭’ 및 ‘하이선’ 태풍으로 도내 곳곳에 월파 등으로 동해안 사유시설 및 공공시설에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이재민은 31가구 63명이 발생했고, 사유시설은 주택 492동(전파8, 반파103, 침수381), 상가 및 공장 97동, 농어업시설 72개소, 어선 및 여객선 91척, 농경지 4,966ha이다. 공공시설의 주요 피해는 총 1,398개소로 도로 66개소, 교량 16개소, 하천 19개소, 소하천 20개소, 항만시설 15개소, 소규모시설 17개소, 산사태 6지구, 기타 1,239개소이다.


안정분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0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송정초 롤러스케이트팀, 악조건 훈련 환경 버티고 금메달 따내!
구미 인동시장 주차환경 개선사업 선정
구미 코로나 위기에도 신설법인 증가...전년 동기간 대비 22.7% 증가
구미시의회, 개관 앞둔 구미성리학역사관 점검
민원인 감동시킨 공무원 ’박현아 주무관`
배선두 애국지사 별세
구미藝(예)갤러리, 정지광 작가 초대展
대구취수원 다변화방안 구미이전 “강력 대응”
상주시보건소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등록
경북도, 올해 공공비축미 7만2,500톤 매입
최신댓글
고양이들은 밖을 보는게 낙이라던데 기사제목이 참 센스있네요 고양이도 귀여워요
세비가 아까비, 그동내 인재가 그래없나.
김정학 관장이 공모로 오셨을때 구미 문화예술에 대한 기대감이 컸었지요. 모 시의원의 갑질만 아니었으면...
자세한 설명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복받으시길 바랍니다 꾸벅
커밍 아웃...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다는 표현이 잘 어울립니다.
책을 구입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경주최씨 문중에선 25%해당 면적을 영구무상임대하고, 절대다수 주민단체가 반대하는데도 부결된 결정을, 며칠새 손바닥 뒤집듯 번복한 것은 공원개발 목적이 아닌 아파트이득이 목적 지역의원들과 업자들간 뒤가 의문스럽다. 시에선 명명백백 밝혀야 하고, 의원들은 선거때 청소해야..
누구를 위한 꽃동산인가? 꽃동산 가결은 재재상정해야하고 지역민의의사를 무시한 시의원들은 시의원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
축하드립니다. 안대표님의 색깔을 잘 드러내서 좋은 언론인이 되세요.
근데 현실과 사진이 너무 달라용
오피니언
《천자문》 주석에 공자의 제자 “중유(仲由)는 .. 
마음에 풍경을 달다(1)] 우산우산 .. 
1966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보츠와나는 아프리.. 
여론의 광장
구미시옥외광고디자인 공모전, 한국광고사 김재돈씨 대상 수상  
가업승계 우수농업인 정착지원사업 신청·접수  
˝너의 꿈이 지치지 않게 응원할께˝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