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일반

구미 문성A어린이집 아동학대 의혹...해당 CCTV 영상 누락돼


김정희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29일


↑↑ 사진 경북문화신문 DB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련없음
ⓒ 경북문화신문

구미시 고아읍 문성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22일 고아읍 문성리 아파트 내 소재한 A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 정황이 포착된다며 원장을 상대로 피해부모 B씨가 구미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B씨의 주장에 따르면 지난 15일 해당어린이집 근처를 지나면서 교사가 자신의 아이를 강압 훈육하는 장면을 우연히 목격했고 이에 의구심을 갖기 시작했다. 문제의 장면을 목격 하기 앞서 1개월 전부터 아이는 어린이집 등원을 거부하면서 무섭다는 말을 반복해왔고 담임교사를 볼 때마다 아이는 자신의 등 뒤로 숨는 등 이상행동을 보였다.

이에 B씨는 목격 당일 어린이집을 방문해 CCTV 확인을 요구했다. 하지만 어린이집 측은 지난 3월부터 해당 유아의 교실만 작동이 누락됐다며 CCTV 업체가 이 같은 과실을 인정한다는 내용의 서류를 학부모에게 확인시켰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18일 원장은 해명과 반박을 위한 학부모 긴급 소집을 했다. 하지만 어린이집 입장 시 휴대전화를 전원 제출하도록 요구한 것이 드러나 학부모들의 의혹이 증폭되기도 했다. 원장은 이날 어린이집 CCTV점검 일지를 공개하며 촬영이 누락되기 이전의 점검내용에 대해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부모 B씨는 “아이가 놀이도중 담임교사가 그동안 자신에게 했다는 행위들을 이따금씩 구체적으로 재연하기 시작했다”면서 “그동안 어린이집에서 당한 일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너진다. 어린이집 측의 진정한 사과와 응당한 처분을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한 해명을 듣기위해 원장과 연락을 취했으나 원장측은 답변을 거부했다.

경찰은 어린이집 측이 고의로 녹화파일을 삭제했을 경우를 대비해 이에 대한 증거를 찾아내는 디지털 포렌식을 요청했다.

한편, 현재 해당 어린이집은 CCTV관리 소홀 및 누락으로 구미시에 과태료 행정처분 고지를 받은 상태다.



김정희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29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기고]지방 공공의료 확충 필요하다
서재원의 세상읽기(44)] 팬데믹과 주민자치-무등리의 경우-
14일 구미시 코로나19 확진자 4명 발생
“기초연금 2021년부터 이렇게 바뀝니다!
김천시,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우수성적 거둬
구미시, 18일부터 2주간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조정
15일 구미시 코로나19 확진자 5명 발생
구미시 시미동에 위치한 마애불
해외 사업장 둔 구미 제조업체 대부분 리쇼어링 고려하지 않아
건강칼럼]현대인을 괴롭히는 스마트폰 중독 그리고 예방
최신댓글
지역에 이런 멋진 곳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 조만간 가봐야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인동역도 유치하자, 서대구-신공항노선에 포함하든지...
너무 예쁜 글입니다~
목포 동부시장 새마을금고 대체되야
뉴스 새마을금고 업계퇴출 였으면 좋겠다. 무슨 정부기관도아니고 차츰 사회구조상 각기관 역활이 명확해짐에 따라 이 사채업자들도 그림자를 넖히기 시작했다
자리가 사람을 만드는 법. 문화신문 쭉 이어지길 바랍니다. 지금의 소신 잃지 마시고....
지랄하네 ㅋㅋ
세비가 아까비, 그동내 인재가 그래없나.
김정학 관장이 공모로 오셨을때 구미 문화예술에 대한 기대감이 컸었지요. 모 시의원의 갑질만 아니었으면...
자세한 설명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복받으시길 바랍니다 꾸벅
오피니언
눈사람 자살 사건 .. 
아이들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스마트폰을 손에.. 
작년 가을 광명시에서는 광명자치대학 2학기 개.. 
여론의 광장
구미시설공단, 2020 전국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최우수 달성  
경북도, 문화관광 분야 특별자문역으로 배우 전광렬씨 위촉  
행정직 여성합격자 비율 남성보다 19% 높아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