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일반

경북-강원-충북 연결 `단산~부석사간` 도로 개통

안정분 기자 / 입력 : 2024년 05월 13일
8년만에 개통...1,285억 원 투입, 10.45km연장
↑↑ 영주시 제공
ⓒ 경북문화신문
영주~단양~영월을 잇는 마구령은 장터로 가는 장꾼들이 말을 몰고 다녔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경사가 워낙 심해 한 발 내디딜 때마다 힘들어 논을 매는 것처럼 힘들어 매기재라고도 불렸다. 이 마구령은 이제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

경북도는 13일 영주 부석면에서 단산~부석사간 도로 건설공사(마구령 터널) 개통식을 가졌다. 개통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임종득 국회의원 당선인과 영주시장, 영월군수를 비롯한 각 지역 의원과 기관단체장, 지역주민 등 500여 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단산~부석사간 도로는 연장 10.45km에 사업비 1,285억 원이 투입돼 2016년 8월 1일 공사를 시작, 올해 4월 임시개통에 이어 13일 8년 만에 정식 개통됐다. 특히 3.03km에 이르는 마구령 터널 개통으로 영주 시내에서 남대리까지 1시간 10분이 소요되던 이동시간이 40분으로 줄어든다. 터널을 통과하면 국가지원지방도 28호선을 통해 강원도와 충북으로 바로 연결된다.

이 도로는 기존에 지방도로 지정돼 있었으나 주민불편 해소와 국비 확보를 위해 경북도의 지속적인 건의로 2008년 국가지원지방도로 승격시켰고, 이후 지역 정치권과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사업 추진이 성사됐다.

해발 800미터에 이르는 마구령 고갯길은 급경사, 급커브뿐 아니라 기상 상황에 따라 폭우, 폭설 시 상습적으로 교통이 끊기어 주민들에게 큰 불편을 안겼다. 터널 개통으로 기존 마구령 옛길은 백두대간 생태복원 사업 추진으로 자연의 품으로 돌아간다.

이날 개통으로 지역은 물론 인근 부석사, 소수서원, 선비촌에서 장릉, 청령포, 김삿갓 계곡 등의 교통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마구령 터널 개통으로 앞으로 경북, 강원, 충북의 상생발전이 기대된다. 터널을 통해 3道가 힘을 합쳐 중부권 균형발전과 관광산업의 상승효과를 내겠다”며 “사회기반시설로 지역민들의 편리한 이동권 확보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발전을 통해 지방시대를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안정분 기자 / 입력 : 2024년 05월 13일
- Copyrights ⓒ경북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빗속에 울려퍼진 색소폰 선율...구미 `에코색소폰` 배꼽마당서 공연 펼쳐..
김종길의 구미근현대사]사곡역 이야기(2)..
에코그린합창단, 숲사랑청소년단 대상 환경 음악 공연 펼쳐..
대구권광역철도 12월 개통 ‘대구-구미 동일생활권’..
경북도, 기회발전특구 전국 최대 면적 지정..
˝구미시, 교복지원금 인상 왜 약속 안 지키나˝ 시의회 행감서 또 다시 도마 위..
시민기고]맛있는 인생..
경북 기동순찰대 ˝예방 순찰은 물론 범죄예방 홍보도 톡톡˝..
구미 문화로 일원 `자율상권 구역 지정` 추진..
대구경북 행정통합 우려 표명 잇따라…통합 난항 예상..
최신댓글
대전운전연수
깨끗한 환경 보존을 위해 노래로 전할수 있는 에코그린합창단 멋져요~^^ 어릴때부터 환경 의식을 가지고 환경지킴이가 많이 나오면 아름다운 나라가 될꺼 같아요~!
저출생 출산장려 말로만 하지말고 지금 애들 키우는 사람들 먼저 챙겨야 된다.먼저 낳아 키우는 사람이 애 키우기 좋아야 출산 장려도 하는 것이다. 주변에 교복값도 지원 못받고 애 키우는데 허덕이는 모습 보면서 애 낳고 싶겠는가 교촌치킨 4억 지원할 돈으로 교복이나 지원하는게..
전승지원금이 중단되는 사태까지 만들어가며 안타까운 마음에, 누구 한 사람의 이야기가 전부가 아니라고, 진실을 말하면 고발이나 일삼는 부류가 있습니다ㅠ
대단하셔요
자연이 전해준 아름다운 선물이 우리 가까이에 있다. 욕심이 앞서는 사람들의 손이 탈까 하는 걱정을 지울 수 없다. 이렇게 소개되고 알려져 더 소중히 지켜가고자 하는 뜻이 모아지길 소원해 본다.
마음이 넓어지는.. 생각이 머무는.. 사진입니다^^
서미정 선생님 보고 싶어요
2번 . 다른 건 거북이처럼 안 생겼고 1번은 촌스러움
그나마 3번이 낫네요. 활동적인 모습이 젊은도시 구미와 잘 맞는 듯.
오피니언
사곡 간이역 유치운동의 출발은 일제강점기때 .. 
얼마 전 남편과 아이를 데리고 안동찜닭을 먹으.. 
비뇨의학과를 찾는 많은 남성 환자는 ‘전립선’.. 
정신건강을 지키려면 체력이 우선되어야 합니다... 
여론의 광장
구미시 예비 문화도시 지정 또 탈락...네번째 도전 실패..  
무을농악보존회 내홍, 문화재 전승지원금 중단..  
구미시, 낙동강변에 인조잔디 야구장 조성..  
sns 뉴스
제호 : 경북문화신문 /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대표전화 : 054-456-0018 / 팩스 : 054-456-9550
등록번호 : 경북,다01325 / 등록일 : 2006년 6월 30일 / 발행·편집인 : 안정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분 / mail : gminews@daum.net
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